• Facebook - Grey Circle
  • Instagram - Grey Circle
  • Blogger - Grey Circle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해운대해변로 217 해운대 그랜드호텔 1층 / T. 051-742-6596 / E. woo_gallery@naver.com

1F, HaeundaeGrandHotel, 217, Haeundae-beach road,Haeundae-gu, Busan, 612-821 Republic of KOREA

Copyright (c) GalleryWoo All Right Reserved

윤길현

YUN Gil-hyeon

윤길현 YUN Gil-hyeon_밤을 색칠하는 남자_70x29x60(h)cm_자연석,철_2015

 작품 속에 드러나는 남자의 표정은 한없이 편안하면서도 외로움과 고단함이 살짝 비춰진다. 작가는 서툰 아버지이자 남편으로서 가족과 꿈을 위한 책임과 의무를 갖고 살아가는 남자들의 소소한 이야기를 주제로 다루고 있다.

 

 찢어진 우산을 쓰고 출근하는 길, 사색에 잠겼던 벤치, 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던 날, 남자에게 그것은 지나칠 수도 있을법한 사소한 하루였지만 그것을 작가는 자신만의 상상력과 스킬로 조각을 한다. 그리고 그 작품은 일기처럼 기록되어 남자의 지나온 날들이 되어준다. 아련하기도, 즐겁기도 한 그것은 곧 추억으로 우리의 마음을 두드린다.

 

 The man in this work looks really comfortable but slightly lonely and tired. This artist deals with trivial stories of men who live with responsibility and duty for their family and dream as a father and a husband who is poor at their role.

​On the way to work having a torn umbrella, a bench where a man was lost in meditation, the day he returned from his trip; those could be a ignorable trivial day, but the artist sculpts them with his own imagination and skills. And those works are recorded as a diary and become his days gone by. Those pale and pleasant times knock our hearts as a memory.

윤길현 YUN Gil-hyeon_그녀에게 주는 선물_75x35x62(h)cm_자연석,철_2015

윤길현 YUN Gil-hyeon_생각하는 남자_18x30x28(h)cm_자연석,철_2015

 햇살 좋은 바닷가 해안으로 밀려드는 경계를 알 수 없는 파도에 돌들의 움직임이 분주하다.

촉촉하게 젖어있는 돌들은 오랜 시간 무수히 반복된 잔잔하고도 거친 파도와 짠맛에 날카롭게 서있던 바위도 야무진 동굴이가 되어버렸다.

 그 중 표정 있는 돌 서너개 차에 태워 작업실로 돌아와 바닷가에서 보았던 표정을 생각하며 작업에 들어간다. 금전적으로 궁핍하고 사랑에 서툴렀다. 아버지이며 남편으로서 부족한 서툰 시간이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 위태로운 현실이 힘들어 포기하고 싶을 때 즘에 바닷가에서 만난 돌들의 표정이 그 현실에 얼굴이 되어준다.

오랜 시간 파도와 싸워 이긴 돌들의 그 잔잔한 미소와 당당함이 모진 시련들을 희망으로 바꿔준다.

 

- 윤길현, 작가 노트 중-

 

​ 

 

 Stones are busy because of the huge waves driving against the sunny shore. Sharp rocks standing in a salty taste for a long time beaten by the waves ceaselessly repeated, sometimes calmly and sometimes roughly, became firmly round stones.

​ The artist takes on a few stones having alive expressions and returns to his studio with them; he starts to work thinking expressions he saw at the seashore. He was poor financially and also poor at love. The times when he is not good at the roles as a father and a husband are still going on. When he feels difficult in the risky reality and wants to give it up, the expressions of stones he met at the seashore become faces of the reality.

Gentle smile and augustness of the stones that have won fights over millions of years change severe ordeals into hopes 

– Artist Yun Gil-hyeon

윤길현 YUN Gil-hyeon_음~ 그 쪽_30x30x50(h)cm_자연석,철_2015

윤길현 YUN Gil-hyeon_절친 만들기_80x35x60(h)cm_자연석,철_2015 

 작가 윤길현은 1973년 전주에서 태어나 전주대학교에서 조소를 전공했으며 2004년 동대학원을 졸업하였다. 2014년 서울 인사아트센터에서 10번째 개인전을 성황리에 마쳤으며, 같은 해 Artshowbusan(현.ArtBusan), KIAF에서는 출품한 작품 모두를 판매하며 인기를 실감하였다.

 작가의 작품에서 보여지는 인물의 얼굴은 직접 수집한 자연석을 깎고 다듬어 표현하고 있다. 이 시대의 아버지들의 얼굴에서 보여지는 굳은 듯하지만 가족을 생각하며 짓는 미소의 따뜻함 만큼 깊게 패어진 주름살 하나하나까지 표현 되어진다.

작품은 대부분 철을 다듬어 조각하지만, 작품 속 곳곳에서 볼 수 있는 스테인레스 밥그릇, 티스푼, 포크, 볼트, 너트, 철수세미는 다소 무거워 보일 수 있는 소재 속에서 위트감을 주며 시선을 사로 잡는다.

 

 

 

Yun Gil-hyeon was born in Jeonju City, Korea, in 1973; majored in sculpture in Jeonju University; finished graduate school of the same university in 2004. His 10th private exhibition held in Insa Art Center in Seoul in 2014 was greatly successful; in the same year he sold out all his works displayed in Artshowbusan (ArtBusan, at present) and KIAF and realized his popularity.

Characters‘ faces shown in his works are expressed by cutting and smoothly facing native rocks he collected by himself. Every line as deep as the stiff look but warn smile shown in the fathers‘ faces of this time when they think their family is expressed.

​Most of his works was sculpted by trimming iron, but stainless steel bowl, teaspoon, fork, bolt and nut shown here and there in his works give viewers wits in the somewhat heavy material and catch their eyes.

​Yun has a sizable fan base and is much loved in the overseas art fair as well as in the domestic art fair.

​BACK